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고객센터 123-4567
  • 자주찾는질문
  • 1:1 고객상담

공지사항

공지사항

“현수 바다 빠뜨릴까” “아직 안 갖다 버림”… 이은해, 후배와 나눈 카톡 공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돈키호테123 작성일23-01-17 01:50 조회36회 댓글0건

본문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31)씨가 지인과 나눈 메시지에서 공범이자 내연남인 조현수(30)씨를 두고 ‘(바다에) 빠뜨려 버릴거면’ 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인천지법 형사15부(재판장 이규훈)는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씨와 조씨의 9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법정에는 사건이 발생한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 동행했던 지인 3명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재판에서 이씨와 중학교 후배 A씨가 나눈 문자 메시지 내용이 공개됐다. A씨가 “현수는 아직 안 갖다 버리고 잘살고 있어? 이번에는 현수를 필리핀 바다에 빠뜨려야 하나”라고 묻자 이씨는 “아직 안 갖다 버림. 빠뜨려 버릴 거면 나중에 연락할게”라고 답했다.


검찰은 A씨에게 “이 씨의 전 남자친구가 (2014년 7월) 태국 파타야에서 스노클링 도중 의문사한 사건을 알고 비유해 보낸 것이냐”고 물었고, A씨는 “그렇다”라며 “(메시지를 보낸 건) 별 이유 없고 농담식으로 주고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평소 농담을 잘하는데 제 주변에서는 ‘이번에는 나야?’라는 농담도 한다. 사건 이후로 제 주변에는 저랑 물가에도 안 간다고 한다”고 했다.


http://naver.me/F9V8X1V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이용약관| 고객센터| 고객상담

상호명 : 대민렌트카 / 사업자등록번호 : 863-81-01210 / 대표 : 강소원
주소 : 대전광역시 서구 계룡로 314번길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충남 공주-0071호
대전사업소 : 대전광역시 서구 계룡로 314번길
대표번호 : TEL : 1577-6107 / TEL2 : 010-9754-3700, 042-534-3348

Copyright © 대민렌트카. All rights reserved.